맨위로
전체메뉴
x
|
  • [2ch] 버려진 금고
  • 계급
  • 금산스님
  • [202.xxx.xxx.xxx]
  • 19.04.19 11:55
  •  | 
  • 1,355
  • 조회
  •  | 
  •  7 
  • 추천
  • 4월에 체험한 실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무서웠지만,

    다른 사람이 볼 때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약간 시골에 살고 있지만 면허가 없어서,

    근처 편의점에 갈 때는 늘 걸어서 갑니다.

     


    편의점까지 가려면 숲이 우거져서

    터널같이 된 길을 30m 가량 지나가야 합니다.

     


    일주일에 3번 정도는 지나가는 길이라 눈에 익은데,

    어느 날 터널 중간 즈음에 있는 공터에 웬 금고가 나뒹굴고 있었습니다.

    금고는 잠겨있는지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날은 별생각 없이 지나갔는데,

    2주쯤 지나가도록 그 금고는 계속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가족들에게 금고 이야기를 했더니,

    정말 있냐는 반문이 돌아왔습니다.

     


    나는 증거 삼아 사진을 찍어 보여주기로 하고,

    그 다음날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역과 편의점은 반대 방향에 있다 보니

    가족들은 그 길을 다닐 일이 없어 금고를 못 본 듯했습니다.

     


    찍어온 사진을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꺼림칙하다느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저와 사진을 본 가족들은 원인 불명의 고열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가족 4명 중 유일하게 사진을 보지 않았던 사람만 멀쩡했고요.

     


    나는 열이 42도까지 치솟아 병원에 후송됐는데,

    병원에서도 마땅히 문제는 없다는 진단만 나올 뿐이었습니다.

    사진을 본 가족들은 둘 다 38도 정도까지 열이 올랐었고요.

     


    병원에서는 사흘 정도면 나을 거라 했지만,

    일주일이 지나도록 열은 40도 근처에서 떨어질 조짐이 없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독감도 아니었습니다.

    종종 목을 졸리는 것 같은 감각이 덮쳐왔지만, 편도선이 부은 탓이라 생각했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머리카락으로 목을 꽉꽉 조르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목에는 무의식적으로 스스로 할퀸 상처가 수도 없이 생겼고요.

     


    열로 몽롱한 의식 와중,

    문득 내 머릿속에는 그 금고 사진이 떠올랐습니다.

    그러고 보니 그 사진을 찍은 다음날부터 열이 났다는 것도요.

     


    곧바로 사진을 지워버리자,

    계속 느껴지던 오한이 약간 사라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거짓말처럼 열은 떨어졌습니다.

    남은 건 지친 몸과 여기저기 느껴지는 근육통뿐..

     


    그 금고는 무언가 위험한 존재였던 걸까요.

    사진을 지운 것만으로 멀쩡해지다니 믿을 수는 없지만요.

    그 후, 한동안은 더 멀리 있는 다른 편의점으로 피해 다녔습니다.

     


    하지만 사흘 전,

    무심코 그 숲길을 다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금고는 아직 거기에 있었습니다.

    이전과 다른 건 금고의 문이 비틀려 열려 있었다는 거였죠.

     


    사진만 봐도 그렇게 경을 쳤는데..

    그 금고를 열어젖힌 사람이 어떤 꼴을 당했을지, 생각하기도 무섭습니다.

     


    출처: VK's Epitaph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
  • 계급
  • 금산스님
  • 계급
  • 글쓰기가능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