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실화괴담] 귀신 들린 집[3]
  • 계급
  • 금산스님
  • 19.07.30 09:27
  •  | 
  • 1,066
  • 조회
  •  | 
  •  9 
  • 추천
  • 저는 중학교 때부터 귀신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수많은 존재를 보아왔지만,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저는 대구에서 대학을 다니다 사정상 휴학을 하고,

    22살 때 부산에 있는 대학으로 다시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이전 학교에서는 기숙사에서 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자취가 해보고 싶었죠.

    그래서 부모님께 말씀을 드리고 전셋집을 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집을 보러 간 날,

    현관을 들어서자마자 오싹함이 느껴졌습니다.

    귀신을 볼 때면 항상 느껴졌던 그 오싹함이었죠.

     


    어릴 적부터 자주 겪었던 일이라 덤덤하긴 했지만,

    역시나 기분은 썩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방이 2칸인데다 집세가 너무 저렴했기 때문에

    별 신경 쓰지 않고 계약을 체결해버렸습니다.

     


    새로운 집에 짐을 다 옮기고 청소를 하다 보니

    어느새 시간은 늦은 저녁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사를 때문에 피곤했던 터라 누우면 바로 잠이 올 것 같았죠.

    하지만 어째서인지 정작 누우니까 잠이 안 오는 겁니다.

     


    그래서 눈을 감고 한참 동안 잠이 오기를 기다리는데,

    갑자기 온몸에 서늘한 한기가 느껴지며 귓가에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순간 저는 올 것이 왔구나 싶었습니다.

    그래도 이전까지 환청도 많이 겪어봤던 터라 그렇게 놀라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 소리는 밤새도록 들려왔고,

    저는 결국 뜬 눈으로 밤을 새워야만 했습니다.

     


    아침이 되어 학교에 가기 위해 씻고

    머리를 말리려는데 문득 화장실의 거울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거울 안에 비치는 제 모습 바로 뒤에

    40대 중반쯤 되어 보이는 아저씨가 저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깜짝 놀랐습니다만, 제가 그 존재를 인식하고 있다는 걸 알리면

    안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 노력하며

    그 아저씨가 보이지 않는 것처럼 행동했습니다.

     


    필사적으로 담담하게 거울을 뒤집고 집에서 뛰쳐나갔죠.

    그렇지만 이후에도 그 아저씨의 모습을 보는 일은 계속 일어났습니다.

     


    아저씨는 의미 없이 이 방 저 방을 왔다 갔다 하고,

    화장실에도 나타나다가 갑자기 스르륵 사라지곤 했습니다.

     


    그리고 밤만 되면 제 귓가에서는 휘파람이나 꽹과리 소리가 울려 퍼졌죠.

    그 탓에 저는 불면증에 시달려야 했고, 살도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귀신 들린 집에서 사는 동안 제 몸무게는 15kg이 빠졌고,

    부모님은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으셨던지 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집을 구해주셨습니다.

     


    그렇게 그 집을 떠났지만,

    저는 아직도 거울이 무섭습니다.

     


    벌써 6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저희 집에는 거울이 없습니다..

     


    출처: VK's Epitaph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ㅊㅊ
  • ㅊㅊ
  • ㅊㅊ
  • 관리자
  • 계급
  • 금산스님
  • 계급
  • 글쓰기가능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