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실화괴담] 인신매매[3]
  • 계급
  • 금산스님
  • 19.08.13 10:29
  •  | 
  • 1,261
  • 조회
  •  | 
  •  6 
  • 추천
  • 3달 전쯤 일어난 이야기입니다.

    중학교 때부터 친하게 지내왔던 친구 4명과 함께

    종로 숭인동에 술을 마시러 갔었습니다.

     


    완전히 떡이 되도록 마신 후 슬슬 헤어지려던 때,

    저와 집 방향이 같은 친구 놈이 토를 한다고 난리를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나머지 3명은 먼저 집으로 돌려보내고,

    저는 그 녀석을 겨우 진정시켰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하철도 끊긴 시간이었던 데다 술을 마신 채로 운전을 할 수 없어

    일단 근처 피시방에서 밤을 새우기로 했습니다.

     


    일단 피시방에 들어서긴 했지만 딱히 할 게임도 없었던 터라

    인터넷으로 여기저기 보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슬슬 잠이 쏟아지길래 옆을 봤더니 친구는 이미 잠에 빠져 있더군요.

    저 역시 그대로 엎드려 잠을 좀 청하기로 했죠.

    그런데 거기서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어두운 주택가에서 아까 먼저 보냈던 친구 중 한 놈이 택시를 타고 가고 있는데,

    뒤에서 검은 자동차 하나가 계속 따라오는 겁니다.

     


    그리고 친구가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그 검은 차에서 사람이 내리더니

    친구를 납치하듯 태워서 끌고 가는 겁니다.

     


    깜짝 놀라 잠에서 깼는데 곤히 자고 있던 옆자리의 친구도 헉헉거리면서 깨어 있었습니다.

    왠지 불길한 예감이 들어서 우리는 그 즉시 피시방에서 나왔습니다.

     


    그리고 아까 꿈에 나왔던 친구에게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반응이 없는 겁니다.

     


    불안해져서 전화를 계속했고,

    다행히 친구는 택시 안에서 자고 있었던지 곧 전화를 받았습니다.

     


    저는 급하게 뒤에 혹시 검은 차 하나 따라오고 있지 않냐고 물었죠.

    그런데 친구 말이 뒤에 검은색 오피러스가 따라오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깜짝 놀란 저는 바로 장난치는 거 아니니까

    아무 말 하지 말고 택시에서 내려서 바로 사람 많은 쪽으로 뛰라고 했죠.

     


    다음날 친구에게 들은 말에 의하면 자기가 내리자마자

    뒤차에서 덩치 큰 남자 2명이 내리더니 자기를 미친 듯 쫓아왔다고 합니다.

    친구는 다행히 근처 편의점으로 내달려서 겨우 잡히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후 종로 경찰서에 신고하고 나서야 알게 된 일인데,

    그런 식으로 사람들을 납치한 후 중국의 지방 소도시나 어촌으로

    인신매매하는 집단이 있어 수사 중이라 하더군요.

     


    만약 그때 제가 피시방에서 그 꿈을 꾸지 않았더면 지금 친구가 어떻게 됐을지..

    상상만 해도 소름이 돋습니다.

     


    출처: VK's Epitaph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ㅊㅊ
  • ㅊㅊ
  • ㅊㅊ
  • 관리자
  • 계급
  • 금산스님
  • 계급
  • 글쓰기가능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