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실화괴담] 산으로 가는 군인[5]
  • 계급
  • 금산스님
  • 19.09.06 09:17
  •  | 
  • 1,142
  • 조회
  •  | 
  •  7 
  • 추천
  • 군 복무 시절 부대 중사님께 들은 이야기입니다.

    중사님이 하사 시절, 밤에 부대 순찰을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중사님이 탄약고 근처를 지나갈 때

    수상한 사람 한 명이 다가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플래시로 비췄더니,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소총도 없는 걸로 봐서 근무자는 아닌 것 같은데,

    늦은 밤에 부대를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 무척 수상했습니다.

    하지만 일단 암구호를 물었다고 합니다.

     


    [정지! 손들어! 움직이면 쏜다! 화랑!]

    그러자 다가오던 사람은 잠시 멈추더니 미친 듯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뭔가 수상하다고 생각한 중사님은 바로 쫓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어둠 속이라 중사님은 산으로 가는 울타리 근처에서

    그 사람을 놓쳐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어서 보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부대로 복귀하려는데,

    뒤에서 섬찟한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뒤에 플래시를 비췄더니,

    울타리 너머에 그 사람이 서 있더라는 겁니다.

     


    그러나 울타리는 도저히 사람이 넘을 수 없는 높이였습니다.

    밖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빙 돌아서 문으로 나가야만 했죠.

     


    그 짧은 시간에 부대 안에서 울타리 밖으로 나가는 건

    도저히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누구야! 너 도대체 어느 중대 소속이야!]

    중사님이 그렇게 물어보자, 군모를 푹 눌러쓰고 있던 그 사람은

    고개를 들고 씩 웃은 뒤 산으로 걸어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얼굴을 확인한 중사님은 움직이지도 못하고

    그 자리에 가만히 서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 사람은 몇 개월 전에 산에서 목을 매달아 자살한

    자신의 동기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출처: VK's Epitaph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ㅊㅊ
  • 장난끼 심했던 동기였던 모양 이네요~
  • ㅊㅊ
  • ㅊㅊ
  • 특전공수여단 OO 중사 OO입니다. 침투훈련중 현재 사살되셨습니다.
    그럼 이제 부대 안으로 진입하겠습니다.
  • 관리자
  • 계급
  • 금산스님
  • 계급
  • 글쓰기가능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