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실화괴담] 몸살[3]
  • 계급
  • 금산스님
  • 19.09.10 10:13
  •  | 
  • 773
  • 조회
  •  | 
  •  5 
  • 추천
  • 아주 어릴 때의 일입니다.

    그날은 너무 아파서 아무것도 못하고 잠만 자고 있었습니다.

     


    사람이 너무 아프면 헛것을 본다고 하지요.

    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갑자기 옆에서 어떤 여자아이가 말을 거는 것이었습니다.

     


    직감적으로 그 여자아이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런데도 묘하게 무섭지는 않더라고요.

     


    어쩌면 너무 아파서 무서워할 겨를도 없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저는 너무 피곤하고 아파서 그 여자아이의 말을 무시하고 계속 잠을 청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그 여자아이의 목소리가 소름 끼치게 들리는 것이었습니다.

    분명 목소리는 처음과 같고, 어조도 나긋나긋했는데 말이죠.

     


    뭐라고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저에게 [.. 맞지? 응?]이라며 저의 대답을 기다리는 것 같았습니다.

     


    순간 맞다고 하면 안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저는 [아니야..]라고 대답했죠.

     


    그 순간 머리가 심하게 어지러워지면서

    머릿속이 마구 뒤엉키는 듯한 기분으로 정신이 아찔해졌습니다.

     


    저는 이 아이에게서 도망쳐야겠다는 생각에 오빠 방으로 뛰어갔습니다.

    그 방에서는 엄마가 컴퓨터를 하고 계셨습니다.

     


    오빠방 침대에 누워 다시 잠을 자려고 했지만,

    그 여자아이는 끈질기게 저를 쫓아와서 저에게 맞냐고 물어보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계속 아니라고, 싫다고 대답했지만

    그럴수록 저의 어지럼증은 더 심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다시 오빠방을 나와 안방 침대에 누웠지만,

    여자아이는 거기까지 따라왔습니다.

     


    이대로는 끝이 없을 것 같고, 몸이 너무 아팠기에

    저는 [맞아.. 네 말이 맞아..]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그러자 그 여자아이와 어지러움이 순식간에 씻은 듯이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몸살 기운도 싹 사라져서

    정말 상쾌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정신을 차려보니 제 옆에는 엄마가 계셨습니다.

    엄마가 컴퓨터를 하고 있는데 제가 갑자기 들어와서 침대에 눕더니

    [아니야.. 아니야..]만 반복하다 방을 뛰쳐나가서 놀랐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그 여자아이의 정체는 알 수가 없습니다.

    그저 대화를 하고 싶었지만 제가 받아주지 않아서 화를 냈던 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출처: VK's Epitaph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ㅊㅊ
  • ㅊㅊ
  • ㅊㅊ
  • 관리자
  • 계급
  • 금산스님
  • 계급
  • 글쓰기가능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