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군대에서 크리스마스[4]
  • 계급
  • Tat
  • 13.12.25 13:25
  •  | 
  • 1,187
  • 조회
  •  | 
  •  1 
  • 추천
  • 추계 진지공사도 끝나고 동계 준비도 끝나고 나면 슬슬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사람들도 뭔가 훈훈한 분위기로 바뀌기 시작할 무렵

    오전 구보도 상의 완전 탈의 하지 않고 런닝셔츠는 허용할 즈음이면

    크리스마스 & 새해맞이 내무실 꾸미기 경쟁이 시작됩니다.

     

    그동안 있는 줄도 몰랐던 남은 '소대 운영비'가 얼만지 알게되고

    특히 미술 전공자들이 우대받기 시작하는 시기..

     

    두 번의 크리스마스 중에서 한 번은 상품이 휴가증 1장이었고

    한 번은 외박증 여러장이었습니다.

    당시 제가 있던 부대는 포상휴가는 소대 내에서 돌려쓰는게 가능했기 때문에

    외부 활동이 줄어드는 동계에

    정신집체교육, 축구, 족구, 소대 환경미화 등등을 통해서 휴가/외박증 적립을 위한

    경쟁과 갈굼과 닥달과 피곤함이 넘쳐나는 그런 시기였습니다.

     

    평일에는 해가 일찍 떨어지니 주로 주말에 한 분대 정도 뽑아서 보고하고 산에 올라가

    크리스마스 트리로 만들만한 나무를 구해오고 필요한 솜이나 장식재료들을 적어 놓으면

    소대장&반장님들이 따로 나가서 사오거나 출근길에 사다주시곤 했습니다.

    물론, 그 틈을 타서 다른 소대 필요 물품들도 조달하기도 하고..

     

    크리스마스 당일이 되면 종교 모임 가진 후 대대적인 미싱이 시작되고

    중대장님을 중심으로 전 간부님들이 소대별로 돌아보며 점수를 매겨서 포상을 뿌립니다.

    그래도, 크리스마스여서 그런 것인지 이미 다 지나간 이야기라서 그런 것인지

    크리스마스에 나오는 포상은 우리소대가 얻지 못하더라도 크게 갈굼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다만, 포상 못받은 경우에 해가 바뀌고 장식들을 다 치운 후에 가~끔 장식했던 솜이 어디선가

    툭 튀어나오고 하면 분위기 험악해지긴 했네요..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저는 클쑤마쓰때 두번다 왜그리 눈이 쏱아지는지..

    방송에선 몇년만의 클쑤마스다 좋아하고 우린  오전 오후 눈치우구 ㅠㅠ
  • 눈은 기본 옵션 아니겠습니까..ㅎ
  • 뭐했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습니다..아직 7년도 채 안됐는데..한번의 크리스마스는 휴가 복귀 전날이었던거 같은데..뭐했었지..뭘 했지..ㅠ찜질방에서 2번 본 애랑 서로의 몸찜질해줬던거 같기도하고
  • 몸찜질...
    달랑 두 번 본 사람한테 몸을 맡기신건가요...ㄷㄷ
  • 번호
  • 제목
  • 닉네임
  • 추천
  • 조회수
  • 등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