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가해자는 반성을 할까?[10]
  • 계급
  • 퍼블리
  • 19.09.18 20:39
  •  | 
  • 1,610
  • 조회
  •  | 
  •  4 
  • 추천
  •  

    최근에 든 생각 입니다.

    학교 왕따, 군대 구타, 집단 따돌림

    누구 주도 하에 당하기도 하고 아님 분위기 타서 무의식적으로 가해하는 경우가 있을 겁니다.

    나중에 나이를 먹거나 생각 할 줄 알게 된다해도

    과연 가해 했던 사람은 반성을 할까?

    최근에 어떤글을 봤는데

    학교왕따 시킨 새끼는 나중에 노인이 되도 손자한데 자랑하고 다닐놈들 이라고..

     

    사실 전 어렸을때 워낙 소심하고 좀 모자르다 보니 맞고 다니고 그랬습니다.

    다 소심한 내 잘못이라고 생각하고 가해한 놈들은 나중에 커서 자기가 한 짓을 후회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던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어렸을땐 난 참 병신이었구나 싶은거죠.

     

    하지만 사회생활을 해보니 아직도 병신은 병신이구나 싶습니다.

    오히려 분위기에 휩쓸려 가해자가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어쩔 수 없었다 상황이 그래서 분위기 때문에 혼낸거다.. 뭐 그런 핑계를 마음속으로 남겨두고

    나중에 동료들끼리 애기 나누다 보면 누굴 혼낸 애기를 자랑스럽게 말하는 제 자신도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자책감 같은게 아닌 나도 참 살려고 별짓을 다했구나로 남더군요.

     

    이게 인간이 본성인지 싶습니다.

     

    그래서 쓰래기 같은놈들이 교회를 왜 다니는건지 알게 된것 같습니다.

    나쁜짓인건 알지만 내 이익을 챙길려면 어쩔 수 없었다

    오히려 바보 처럼 사는게 잘못이다...로 자기위안 삼으며 퉁치는것 같습니다.

     

    가끔 뉴스로 정치인들 하는짓을 보면

    왜 저렇게 살까? 무슨 생각이 있어서 저러는 건가? 싶었는데

    단순히 국익이 아닌 자기 이익 챙기는건 사람한데 있어서 당연한거 아니냐

    누구한데 피해가 가든 나만 아니면 되지 않냐.. 이게 사람 사는거다.

      

    무책임스럽겠지만 사회 전반 분위기가 이젠 당연스럽게 느껴져서

    왠지 모르게 안타깝긴 합니다.

     

    결국 그런 사람들은 나이 먹고 자랑하며 살테고

    바보 처럼 살다가 혼자 울며 죽길 기다리는 사람은 가장 힘들지 싶습니다.

     

    하고 싶은 말은 그냥 생각이 든 것 뿐이고

    혼자 바보 처럼 나 자신을 속이며 살지 말고..

    무언가에 믿지 말고.. 그리고 잊으려 살지 말고.. 무엇이든 간에 극복 해보자.

     

    말이 길어졌지만 무슨 교훈 같은거 말할려고 그런게 아니고

    단순히 가해자 옹호하며서 자기 자신을 속이며 사는게 그렇게 좋냐 싶은 겁니다.

    그렇다고 가해자가 되라는 말은 아니고

    가해자 놈들 떳떳하게 잘 놀니까 남 걱정 말고 괜히 병신짓 하지 말자 입니다.

     

    또 말 길어지네..

     

     

     

    마지막은 과거에 보던 만화가 생각나서 올립니다.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노인이 마지막에 분노를 느낀 대상은....  평생동안 자신을 속여온 본인이라고 생각됩니다.  
    자신을 학대하며 이타적일 필요도 없고,  타인을 학대하며 이기적일 필요도 없습니다.
    무언가를 추구할때 너무 극단적이면 비극만이 남게되죠.
    그래서 지혜라는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기억도못해요
  • 아뇨. . 우리나라법은 피해자보호준다는 생각 하지는마세요. .  한국법은 있는자들에게는좋지. 없는자들에게는 악법입니다 . .
  • 천사도 악마도 없다 니삶 니가 살다 가는거다
  • 저 천사의 말 표현이 매우틀렸음.
    저건 호구로가는길임.
    정상적인 천사였으면 떳떳하게 부당하다는걸 피력하게 그에 합당한 사과나 대가를 요구했을거임
  • 저 짤을 올린 이유는 가해자를 옹호(무슨 이유가 있어서 저럴꺼야 나중에 자기도 후회하겠지)
    를 하며 자기 위안 삼지 말라는 겁니다. 차라리 욕하는게 낫죠.
    그림에 천사로 표현된건 내적인 자기 위안으로 만들어진 자기위로 인형인거지 진짜 천사는 아닙니다.
    이건 착한것 떠나서 멍청한짓이죠.
    결국 자기가 피해보고 자기가 가해자가 되는 지름길인 겁니다.
    가끔 바보 같은 생각하며 후회만 하고 사는 사람이 몇 있어서 저까지 답답해 지기도 합니다.
    물론 저도 그런 시절이 있었지만 주변 동료나 친구들 애기를 하다보면 위로의 말 하면서 그만 풀라고 말합니다.
    사실 갑을관계 란게 어쩔수 없는거며 능력 없는 자기 자신을 한탄하는게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위 짤을 그리 생각해서 가져 온거라 무슨 큰 의미를 가지고 생각 한건 아닙니다.
    그냥 쓸때 없이 남걱정 말고 괜히 멍청한 생각 갖고 살지 말자는 겁니다.
  • 한마디 더 하자면 너 한데 자리 잡은 착한 천사이미지는 나 자신을 순수하게 지키고픈 자기 만족이 모습인 거고
    멍청하면 그게 니 족쇄가 될 수가 있다는거죠.
  • 가해자는 기억도 못해요 상처입은 피해자만 기억하고있지 가정폭력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 당하는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지 않으면 절대 모릅니다.
    모르기 때문에 그런식으로 행동하는 거거든요.
    실제로 어렵게 살아봐야지 어려운 사람들 마음이 이해되구요.
    따돌림 당해봐야지 당하는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요.
    저도 돌이켜 생각해보면 참으로 미안한 사람들이 많아요.
  • 안할거라 생각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