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전체메뉴
x
|
  • 판사시험에 합격해 판사가 됬지만 판사를 포기한 남자[11]
  • 계급
  • 메단
  • 19.08.25 15:18
  •  | 
  • 5,121
  • 조회
  •  | 
  •  22 
  • 추천
  •  

    동주야 너는 스물 아홉의 나이에 영원이 되고 나는 어느새 일흔 고개에 올라섰구나.. 덤덤하지만 묵직한 말이군요. 


     

  •  
  •  
  • 덧글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재될 수 있습니다.
  • 근데 후세는 별로 알아주지도 않고........
    참....인생이란..
  • 미국이 인정해버린(친일파) 덕분에 제대로 청산도 못 한 과거가
    이제와서 무 자르듯 된다는 게 어불성설..
  • 판사가되서 지금처럼 독립운동가들 형량 솜털같이 판결해주면 더 좋은거아닌가요?
  • 재판이 한번만 있는게 아니다보니.. 담당 판사를 교체해버릴 수도 있죠. 일제가 사악하기는 하지만 바보는 아니니까요.
  • 이런분들이 토착왜구 하는 짓거리 보면 무덤에거 뛰쳐 나오실듯...
  • 우선 현충원에 있는 친일반민족 색히들 무덤 파헤쳐 버리자!

    아하??자한당 토착왜구가 반대하겠구나
  • ㅊㅊ
  • 아직도 토착왜구들이 김원봉 선생이 무서운가 보네 얼마전에도 ㅂㄷㅂㄷ 지랄떤거 보면
  • 큰별 최태성 선생님 살 많이 빠지셨네 ㅎㅎ
  • 매국 부역자와 그 후손들은 지금 뭐하고 있나?
  • ㅊㅊ